홈 > 커뮤니티 > 의료컬럼

어릴 때 나타난 ‘이 질환’, 평생 시력 좌우한다…어린이 눈 건강 관리하려면?
“몸이 천 냥이면 눈이 구백 냥”이라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눈은 우리 몸에서 큰 역할을 하는 기관이다. 눈과 시력은 한 번이라도 손상되면 원래대로 회복되기 어려운 만큼, 어릴 때부터 적극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어릴 때 주의해야 하는 안질환에는 무엇이 있는지, 눈과 시력을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지 알아보자.어릴 때부터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하면 시력이 떨어질 수 있다|출처: 클립아트코리아영유아기 나타나는 소아 약시, 어릴 때 치료해야 완치 가능성↑시력이 형성되는 시기인 영유아기에는 소아 약시가 흔하게 나타날 수 있다. 약시는 각막, 수정체 망막, 시신경 등 눈의 구조에는 이상이 없는데도 시력이 정상적으로 교정되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어린이의 시력은 태어나면서부터 다양한 시각적 자극을 받으면서 형성되기 시작해 7~8세까지 발달하는데, 이 시기에 △굴절이상 △사시 △안검하수 등으로 인해 시각적 자극을 제대로 받지 못하면 약시가 발생할 수 있다. 소아 약시가 발병한 경우 아이의 연령에 해당하는 표준 시력에 미치지 못하는 시력 저하가 나타나며, 어두운 곳보다 밝은 곳에서 시력 저하가 두드러지는 경향을 보인다. 양쪽 눈 모두 시력이 표준 시력에 도달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지만, 한쪽 눈의 시력만 낮은 ‘부등시성 약시’가 발생하는 경우가 더 흔한 편이다. 이 경우 한쪽 눈은 시력이 정상 범위인 만큼 이상 증상을 미리 확인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소아 약시는 조기에 치료할수록 시력 회복이 빠르기 때문에, 진단 즉시 시력 발달과 교정을 위한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대한안과학회가 소아 약시 환자 222명을 대상으로 치료 시기에 따른 완치율을 분석한 결과, 만 4세에 발견해 치료하면 완치율이 95%에 달하지만 8세에 치료를 시작한 경우 완치율이 2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때 시력을 충분히 발달시키지 못하면 영구적으로 시력을 회복하기 어려운 만큼, 보호자가 아이의 이상 여부를 빠르게 파악하고 적절한 치료를 시행할 것이 권장된다.몸도 눈도 자라는 성장기에는 근시 주의…고도근시로 진행 막아야몸이 자라기 시작하는 성장기에는 근시를 주의해야 한다. 얼굴 크기가 성장하면서 눈도 그에 맞게 성장하는데, 이때 눈이 앞뒤로 길어지면 망막 위에 맺혀야 하는 초점이 망막 앞에 맺히면서 먼 곳이 잘 안 보이는 근시가 쉽게 나타난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22년 근시 환자 통계에 따르면 성장기에 해당하는 10~19세 환자가 전체의 36.5%로 가장 많았으며, 0~9세 환자들도 전체의 23%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과도한 스마트폰 사용이나 장시간의 독서로 인해서도 근시가 발생할 수 있다. 눈에 과도하게 피로가 쌓이면 수정체를 조절하는 모양체 근육이 바로 이완하지 못해 일시적으로 시야가 흐려지는 ‘가성 근시’가 발생할 수 있다. 가성근시는 시간이 지나면 다시 원래대로 회복되는 경우가 많지만, 가성근시를 유발하는 생활습관을 교정하지 않으면 지속적으로 재발하면서 실제 근시까지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눈은 17~18세가 지나면 성장을 멈추기 때문에 성인기 이후에는 근시가 잘 발병하지 않으며, 근시가 있다고 해도 큰 시력 변화가 생기지 않는 경우가 많다. 다만 근시가 계속해서 심해지는 경우에는 고도근시로 이어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눈의 앞뒤 길이가 26mm 이상으로 길어지거나 굴절력이 -6.0디옵터 이상인 경우 고도근시로 진단하는데, 이 경우에는 성인이 되어서도 시력이 계속해서 떨어질 수 있다. 또한 길어진 눈의 길이만큼 망막이 얇아지면서 망막박리나 황반변성 등의 안질환도 쉽게 찾아올 수 있는 만큼 시력을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어릴 때부터 시력 지킬 수 있는 방법은?아직 말을 잘 하지 못하거나 시력을 정확히 검사하기 어려운 영유아기에는 보호자의 자세한 관찰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아이가 △눈을 자주 찌푸리는 경우 △눈을 가늘게 뜨고 물체를 보는 경우 △눈을 자주 비비거나 깜빡이는 경우 △고개를 비틀고 보는 경우 △책이나 화면을 지나치게 가까이에서 보는 경우 △한쪽 눈을 가렸을 때 제대로 보지 못하는 경우 △균형을 잘 잡지 못하는 경우에는 시력 이상을 의심하고 안과를 찾아야 한다. 영유아 건강검진 시기에 맞게 시력검사를 시행하고, 만 3세 이후부터는 1년에 한 번씩 안과를 찾아 정기적으로 시력검사를 받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또한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 사용에 주의해야 한다. 어두운 환경에서 밝은 화면을 집중해서 보거나, 너무 가까이에서 화면을 보는 습관은 눈에 피로를 쌓아 굴절 이상을 심화시킬 수 있다. 이는 근시와 소아 약시뿐 아니라 안구건조증, 사시, 후천적 색각이상 등의 안질환을 가져올 수 있다. 아이가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는 30분~1시간 이내로 사용 시간을 정해서 쓸 수 있도록 하고, 밝은 곳에서 사용하게 하는 것이 좋다. 또 스마트폰을 사용한 후에는 눈 주변에 따뜻한 수건을 얹어 주거나 아이의 눈 주변을 부드럽게 마사지해 주면 눈의 피로를 푸는 데 도움이 된다. 낮 시간대에 야외 활동을 하면서 햇빛을 받는 것도 눈 관리에 도움이 된다. 하이닥 안과 상담의사 유용성 원장(누네안과병원 남양주점)은 “몸속에서 비타민 D가 제대로 합성되지 못하면 안구가 과도하게 성장하면서 길어지고, 근시가 빠르게 악화될 수 있다”며 “충분히 햇볕을 쬐면 비타민 D 합성률이 높아지면서 근시를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가시광선을 많이 차단하는 선글라스를 착용하면 오히려 어린이의 시력 발달에 방해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외출 시에는 투명한 안경이나 챙 넓은 모자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유용성 원장 (누네안과병원 남양주점 안과 전문의)


이전글 : 점점 따가워지는 햇살, 건강 해친다?… 자외선 피하려면 ‘이렇게’
다음글 : 욱신욱신 아픈 발바닥…통증 위치에 따라 원인 질환 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