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의료컬럼

산후조리원에서도 집단 감염된 이 바이러스...아기에게 더 위험
호흡기세포융합 바이러스 감염증은 2세 미만에서 발병률 높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최근 서울 강남의 고급 산후조리원에서 신생아 5명이 동시에 호흡기세포융합 바이러스(Respiratory Syncytial Virus, RSV)에 감염됐다. 질병관리청은 지난 10일 "RSV 감염증이 영유아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다며, 환자 수가 한 달 사이에 2.2배 증가했다"고 밝혔다.전국 219개 표본감시기관 입원 환자 감시 결과, 올해 9주차(2월 26일~3월 4일)에 RSV 감염증으로 신고된 환자 수는 총 214명이다. 환자 수는 최근 5주간 지속적으로 증가해, 1월 29일~2월 4일 99명이던 환자는 2월 5일~2월 11일 122명→ 172명(2월 12일~2월 18일)→ 198명(2월 19일~2월 25일)으로 꾸준히 늘었다. 특히 9주차 환자 중 0∼6세 영유아 비율이 72.9%인 것으로 나타났다.일반적으로 국내 RSV 감염증은 10월부터 발생하기 시작해 다음 해 1월경 유행 정점에 도달한 이후 3월까지 발생한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10~11월 사이 작은 유행을 보인 이후 발생이 감소했다가 올해 2월부터 다시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RSV에 감염되면 콧물, 코막힘, 인후통, 발열, 기침 등 일반 감기와 비슷한 증상이 나타난다. 대부분의 감염자는 8~15일 내에 자연적으로 회복한다. RSV에 대한 특별한 항바이러스제는 없으며 해열제 투여, 수액 공급 등의 보존적 치료를 진행한다. 그러나 영유아, 면역저하자 및 고령자가 감염되면 모세기관지염이나 폐렴 등의 중증 호흡기감염으로 진행될 수 있다. RSV에 감염된 영유아 중 25~40%가 모세기관지염이나 폐렴 증세를 보이고 0.5~2%는 입원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RSV에 감염된 사람이 기침이나 재채기했을 때 비말 감염되거나 감염된 사람과 대화를 나누거나 직접 접촉했을 때 바이러스가 전파된다. 또는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건을 만진 다음 눈, 코, 입 주위를 만졌을 때도 감염된다. 호흡기세포융합 바이러스는 증상이 나타나기 수일 전부터 배출될 수 있으며, 증상이 발생한 후 약 일주일까지 계속 배출된다. 따라서 영유아 보호자는 아이를 데리고 사람이 많은 곳을 가지 않고 컵, 식기, 장난감 등의 물품을 다른 사람과 함께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호흡기세포융합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관리수칙1. 일반 예방·관리수칙?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기? 기침할 때는 휴지나 옷소매 위쪽으로 입과 코를 가리기? 씻지 않은 손으로 눈, 코, 입 만지지 않기?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을 피하고, 증상이 있는 경우 마스크 착용? 장난감, 식기, 수건 등 개인 물품 같이 사용하지 않기2. 산후조리원에서의 예방·관리수칙? 신생아를 돌보는 사람은 신생아와 접촉한 전후에 반드시 손 씻기? 호흡기 증상이 있는 직원은 신생아를 돌보는 업무 제한? 호흡기 증상이 있는 방문객 출입 금지? 호흡기 증상이 있는 신생아는 다른 사람과의 접촉 제한 및 진료받기


이전글 : [건강톡톡] 봄철 새 학기 아이들 노리는 수족구병...재감염 되나요?
다음글 : 암과 면역 질환 증상 모두 가진 '다발성 캐슬만병'...최종 진단까지 3.8년?